옵션만기일 주가지수 급락사건 관련 제도개선 방안

0
311

옵션만기일 주가지수 급락사건 관련 제도개선 방안

□ 옵션만기일(매월 둘째 목요일)인 2010년 11월 11일, KOSPI는 장중 보합세를 보이다 장 마감직전 10분간 단일가 매매시 48p(2.5%) 급락
○ 외국인 등의 차익거래 포지션이 일시에 청산되면서 2.4조원(당일 거래의 25.6%)의 대량매도가 발생한 것에 원인이 있는 것으로 나타남.

□ 금융감독원 및 거래소는 사건발생 익일(11월 12일)부터 특정회사의 창구 등을 중심으로 집중 대량매도된 물량에 대해 불공정거래 여부를 조사
○ 금감원 및 거래소 합동조사팀이 도이치증권 서울지점 등을 대상으로 관련계좌의 주문, 계산주체, 매매동기 등 집중 파악
○ 풋옵션 거래로 대규모 손실이 발생한 와이즈에셋자산운용에 대해 사건발생 익일부터 검사에 착수
○ 또한 해당 사건과 관련하여 자본시장의 취약요인을 검토하여 제도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한 보완대책 검토(‘10. 11. 22.)

□ 불공정거래 조사와 금융투자회사들의 파생상품 리스크 관리 실태점검 중 해당 사건과 관련된 후속대책 추진상황 발표(‘10. 12. 7)
○ 금융투자 업권 전반의 매수․매도 차익거래중 대규모 잔고 모니터링
○ 증권사․선물회사를 대상으로 파생관련 적정 증거금 징수, 대량주문 모니터링 강화 등 철저한 리스크관리 주문 및 중개회사와 투자자간(‘11. 1월중) 및 거래소와 회원사간(’10. 12월중) 실시간 리스크 관리시스템 구축
○ 금감원과 거래소 공동으로 불공정거래 신고센터를 운영하여 프로그램 매매 신고에 대한 규제 강화
○ 거래소 회원관리규정을 개정(‘10. 12. 1)하여 손해배상공동기금 상향을 통해 결제리스크 대비

□ 시장충격 발생이후 금융위는 금감원, 거래소, 금투협회 등과 함께 금융투자회사의 리스크 점검, 공청회(’10.12.20) 등을 바탕으로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(‘11. 1. 11)
○ 적격기관투자자 중 자산총액 5천억원 미만 또는 집합투자재산 합계액이 1조원 미만인 경우 사전위탁증거금 부과
○ 위탁자별로 일중 주문한도 설정을 의무화하는 협회의 모범규준을 마련하고 증권사는 이에 따른 내부 기준 마련
○ 잠정종가가 직전가(14:50) 대비 ±3% 이상인 경우 호가접수 시간을 5분이내 임의시각 동안 연장하는 임의종료(random end)제도 개선