교통사고를 가장한 10가지 보험사기 유형

◎ 보험사기의 폐해

일반 서민이 보험사기에 직접 연루되면 막대한 경제적 손해와 정신적 피해 를 보기 때문에 적절한 방지 노력이 필요합니다. 특히 교통사고를 위장한 보 험사기에 연루되면 보험료의 할증 등 더 큰 경제적 손실을 입게 됩니다.

교통사고를 가장한 보험사기 수법은 교통법규(음주운전, 중앙선침범, 불법 유턴, 안전거리 미확보 등)를 위반한 일반운전자를 표적으로 자동차사고를 유발한 뒤 사고원인을 모두 운전자에게 책임을 돌려 고액의 합의금을 요구 하는 경제적 피해와 위협과 협박으로 인해 정신적인 고통을 받게 됩니다.

◎ 교통사고를 위장한 보험사기 10가지 유형

① 음주운전자: 술집이 밀집한 유흥가 골목에서 음주운전차량을 상대로 고 의 차량사고를 일으킨 후 상대편 운전자의 음주운전 사실을 들어 거액의 합 의금을 요구하거나 보험금을 편취하는 것으로 절대 음주운전은 하지 말아야 합니다.

② 불법 유턴하는 운전자: 불법유턴 차량을 대상으로 고의로 차량 접촉사 고를 일으킨 후 법규위반 사실을 근거로 상대편 운전자를 가해자(피의자)로 주장하여 보험금을 편취하는 사기입니다. 따라서 불법유턴은 삼가고 시야가 나쁘거나 교통량이 많은 도로에서의 유턴 시 주의해야 합니다.

③ 일방통행로에서 역주행하는 운전자: 일방통행도로에서 도로사정을 모르 고 역진입하는 차량을 대상으로 고의로 차량 접촉사고를 일으킨 후 법규위 반 사실을 근거로 상대편 운전자를 가해자로 주장하여 보험금을 편취하는 사기입니다. 일방통행도로나 진입 제한․금지도로 표지에 유의하여 통행방법 을 지켜야합니다.

④ 좁은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하는 운전자: 좁은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 범하는 차량을 대상으로 고의로 차량 접촉사고를 일으킨 후 법규위반 사실 을 근거로 상대편 운전자를 가해자로 주장하여 보험금을 편취행위입니다. 불 가피하게 중앙선을 넘을 경우에는 맞은편 차선의 차량 상황을 면밀하게 살 피고 통행하여야 합니다.

⑤ 사고 후 처리가 미흡한 운전자: 대물사고로 차량 손상이 거의 없는 경 미한 교통사고에 대해 상호 양해 하에 헤어진 후 상대차량을 뺑소니로 신고 하여 이를 빌미로 거액의 합의금 및 보험금을 편취하는 경우입니다. 경미한 사고라도 경찰서에 신고하고 보험회사에 통지하여 뺑소니 사고 누명을 쓰지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. 뺑소니 사고는 피해자와의 합의여부와 자동차보험 가입여부에 관계없이 형사처벌 대상입니다.

⑥ 횡단보도 통과 시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 운전자: 횡단보도나 골목길에 서 차량에 고의로 부딪히거나 뒷바퀴에 살짝 발등을 밀어 넣은 후 운전자 과실로 인한 횡단보도 사고로 위장하여 보험금을 편취하는 경우입니다. 늦은 밤 시간대에 횡단보도에 가까이 서있거나 골목길을 걷는 보행자를 주의하여 운행해야 합니다.

⑦ 차선변경을 급하게 하는 운전자: 정상적으로 차선을 변경하는 차량에 고의로 차량의 속도를 높여 접촉사고를 일으킨 후 차선변경 시 안전운전의 무 위반을 이유로 상대편 운전자를 가해자로 몰아 보험금을 편취하는 행위 입니다. 차선 변경시 충분한 안전공간을 확보하여 후미차량의 급가속으로 인 한 사고에 대비해야 합니다.

⑧ 교차로․횡단보도 근처에서 안전거리를 확보하지 않는 운전자: 교차로 나 횡단보도 근처에서 안전거리를 확보하지 않고 지나치게 근접하는 차량 앞에서 고의로 급브레이크를 밟아 추돌사고를 일으킨 후 보험금을 편취하는 경우입니다. 교차로 및 횡단보도 근처에서 급브레이크를 밟는 차량을 주의하 여야 합니다.

⑨ 좁은 골목길에서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 운전자: 좁은 골목길에서 숨어 있다가 자전거 등을 타고 갑자기 튀어나와 고의로 접촉사고를 유발하여 보 험금을 편취하는 경우입니다. 좁은 골목길 등에서 차량을 운전하는 경우에는 서행하고 주변을 살펴 돌발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운행해야 합니다.

⑩ 외제차와의 안전거리를 확보하지 않는 운전자: 고가의 외제차량을 이용 하여 무리하게 차로를 변경하다가 가벼운 접촉사고를 유발한 뒤 안전거리 미확보를 이유로 고액의 보험금을 편취하는 경우입니다. 고가의 외제차량은 물론 평소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하는 운전습관을 생활화합니다.